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2025년까지 그린카 등 미래형자동차 산업기술인력 2만5000명 필요

오는 2025년까지 미래형 자동차 산업기술 인력이 2만5000여명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차 산업혁명시대 인력 수요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대표적 유망신산업인 미래형 자동차 분야의 산업기술인력 수요를 전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전망은 국내 미래형 자동차 산업 범위에 속하는 3909개 사업체 중 미래형 자동차 사업 참여 또는 참여예정 업체 217개를 대상으로 그린카스마트카인프라 3개 분야 및 연구개발품질관리 등 6개 직무의 2025년까지의 산업기술인력 수요를 조사·분석한 것이다.

분야별 산업기술인력 분포. <제공=산업통산자원부>

전망 결과, 2025년까지 총 2만5496명의 산업기술인력 수요가 예상됐다. 분야별로는 그린카 1만6574명, 스마트카 7047명, 인프라 1875명 등 그린카 인력의 비중(65.0%)이 가장 높았다.

10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그린카, 스마트카, 인프라 분야 각각 11.6%, 11.5%, 7.7%로 전망됐다.

직무별로는 생산기술생산(1만3470명), 연구개발(6037명), 설계·디자인(2688명)의 순으로 집계됐다.

연평균 증가율은 설계·디자인이 14.5%로 가장 높고, 시험평가·검증(14.1%), 보증·정비(13.6%)의 순이다.

분야ㆍ직무별 산업기술인력 전망은 그린카 분야 생산기술·생산 직무 인력이 1만1196명(인력증가율 11.4%)으로 가장 많은 산업기술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그린카 분야 연구개발 직무 2805명, 스마트카 분야 연구개발 직무 2575명, 스마트카 분야 생산기술·생산 직무 1850명 순으로 많은 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프라 분야는 연구개발 직무(658명, 35.1%), 생산기술·생산 직무(424명, 22.6%), 설계·디자인 직무(356명, 19.0%)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산업부는 미래형자동차를 시작으로 IoT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에너지신산업, 프리미엄 소비재,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 반도체, ARVR, 스마트선박, 전기자율차, 첨단신소재 등 다른 신산업 분야로 산업기술인력 전망조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