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장동현 SK㈜ 사장, 현장경영 시동…'바이오·소재' 점검

장동현 SK주식회사 사장이 통합지주회사 출범 2년째를 맞아 현장경영을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각) 장 사장은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SK바이오팜 미국법인인 LSI(Life Science Inc.)을 방문해 독자개발한 뇌전증신약(Cenobamate) 임상 진행사항을 점검했다.

LSI는 1993년 설립됐으며 현지 채용된 전문인력들이 신약의 글로벌 임상을 담당하고 있다. 미국 FDA(식품의약품)로부터 뛰어난 약효를 인정받은 뇌전증 신약은 LSI 주도로 현재 17개국에서 안전성 시험을 진행 중이며 빠르면 올해 말 신약허가신청에 들어간다.

장 사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SK바이오팜 조정우 대표와 현지 CCO(Chief Commercial Officer)인 세바스찬 보리엘로(Sebastian Borriello) 등 마케팅 담당 임원진과 만나 뇌전증신약 판매와 글로벌 시장진입 방안 등을 논의했다.

장동현 사장은 미국 현지 구성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긴 시간 혁신신약 개발에 쏟은 우리의 노력이 서서히 결실을 맺고 있다”며 “글로벌 종합제약사로의 도약이라는 비전실현을 위해 패기 있는 실행을 지속하자“고 말했다.

SK바이오팜은 오는 22~28일 미국 보스톤에서 열리는 미국 최고권위의 신경학회 AAN(American Academy of Neurology)에 공식 후원사로 참가하는 등 현지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임상 막바지에 와있는 뇌전증신약이 미국에서 신약승인을 받으면 LSI를 중심으로 글로벌 마케팅판매가 진행된다.

국내 제약사들이 임상 초기에 기술 수출하는 것과 달리 독자개발부터 마케팅까지 주도해 세계 시장에서 ‘신약 주권’을 실현하겠다는 오랜 목표가 실현되는 것이다.

SK㈜ 관계자는 “뇌전증 신약 상업화는 SK주식회사 출범 이후 최고 성과가 될 전망이며 올해는 ‘글로벌 종합제약사’ 도약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장동현 사장은 최근 통합지주회사 출범 후 첫 인수기업인 경북 영주의 SK머티리얼즈도 방문해 반도체 특수가스 생산 현장을 둘러봤다.

SK머티리얼즈는 올해 총 1500억원을 투자해 경북 영주에 2500톤 규모의 NF3(삼불화질소) 제조공장을 증설하고 세계 최대 규모의 식각가스 공장도 설립하는 등 대규모 증설과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장동현 사장은 20일 창립기념일을 맞아 구성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글로벌 투자전문 지주회사의 비전 아래 올해를 ‘Deep Change’(근원적 변화)의 원년으로 삼고 안정적 성장 속에서 혁신을 가속화하자”고 당부했다.

또 “신뢰의 기업문화를 바탕으로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높여 안정적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고 신성장 사업을 발굴해 투자전문 지주회사로서 혁신을 지속해나가자”고 강조했다.

SK㈜는 신사업 육성뿐 아니라 약속한 배당성향 30%도 조기 달성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 약속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출범 당시 ‘글로벌 최고 수준의 투자전문 지주회사’로 도약하겠다는 SK주식회사의 비전이 가시화되고 있어 국내 여타 지주회사의 롤모델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