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항공산업 발전 위해 5년간 민관 합동 R&D 1조8000억 투자

정부가 항공기술 자립화를 위해 민관 합동으로 5년간 1조8000억 원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항공산업 발전 전략’을 20일 발표했다.

주형환 장관은 “항공산업은 한 국가의 기술수준과 산업역량을 대변해 주는 종합 시스템 산업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선진국형 고부가가치 산업”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자율주행차, 스마트 선박 등과 연계 통합된 모빌리티(mobility) 솔루션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고려할 때 우리가 놓쳐서는 안될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향후 10년 이내에 엔진·항전 등 항공 핵심기술의 자립화를 목표로 향후 5년간 민관합동 1조8000억원을 투자한다.

산업부는 항공기 핵심분야인 엔진·항공전자·경량 신소재를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항공전자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센서·비행제어·항법계통 등 필수적인 3대 핵심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특히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스마트 캐빈 등 융합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엔진 부문에서 신규 민항기 엔진 국제공동개발 참여를 추진하고 군과 연계한 엔진개발 대형 국책 과제를 발굴하기로 했다.

또 항공기용 경량신소재 적용을 위해 오는 2020년까지 항공용 타이타늄 초정밀 부품 기술을 확보하고 민간기업의 자체 개발 과제와 연계해 타이타늄 부품을 국산화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 중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범부처 항공산업 기술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다.

주 장관은 “다양한 비즈니스가 창출될 수 있도록 융합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면서 “항공업체, ICT, 소프트웨어, 소재 기업 등 서로 다른 업종 간 원활한 협력이 이뤄지도록 항공-ICT 융합 얼라이언스를 조속히 발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장기적으로 민수 항공기, PAV, 우주 등 항공우주 시장의 주역이 돼 우리의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