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디스플레이, ‘1조 클럽’ 가입...영업이익 전년보다 25배 늘어

LG디스플레이가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인 1조를 돌파하며 20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이어갔다.

LG디스플레이는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2017년 1분기 매출 7조622억원, 영업이익 1조269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은 조업 일수 감소, 신제품 R&D 투입 등으로 인한 출하 면적 감소와 모바일의 비중 감소로 인해 전분기 7조9360억원 대비 11%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5조9892억원 대비 1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반적 대형 판가 상승세 지속과 더불어 대형 UHD TV 및 고해상도/High-end IT 제품 등 수익성 중심 제품 믹스 운영으로 전분기 9043억원 대비 14%, 전년 동기 395억원 대비 2498%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6795억원으로 전분기 8247억원 대비 18% 감소했고, EBITDA는 1조7427억원(EBITDA 이익률 24.7%)을 기록했다.

모바일의 계절성 비수기로 인한 출하 및 판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대면적 트렌드에 발맞춘 대형 TV와 IPS, Oxide 기반의 차별화된 IT 제품 등 수익성 위주 제품 믹스 운영을 통해 지난 4분기에 기록했던 사상 최대치 영업이익을 갱신하며 최초 분기 영업이익 1조를 돌파했다고 LG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패널이 43%, 모바일용 패널이 26%,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이 16%, 모니터용 패널이 15%를 차지했다.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 81%, 유동비율 140%, 순차입금 비율 17%로 수준으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했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CFO 전무는 “2017년 2분기 출하 면적은 전분기와 유사할 것으로 예상하나 TV 출하 수량은 대면적화 지속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 내지 유지될 것”이라며 “판가는 사이즈별, 제품별 가격 등락 있으나 전반적 안정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연초에 선보인 Wallpaper, CSO(Crystal Sound OLED) 등 OLED TV와 POLED에 대한 고객 및 시장의 기대가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대형 OLED TV 생산량 확대 및 6세대 POLED 양산 등을 계획대로 진행해 나가며 디스플레이 업계 리더로서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