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쏘나타·아반떼·모하비 등 20만대 강제리콜되나

현대·기아차가 자동차 부품결함으로 속앓이를 하고 있다. 정부의 자발적 리콜을 거부하자 국토교통부가 강제 리콜을 결정하는 청문회를 열기 때문이다.

26일 국토교통부는 현대·기아차의 내부제보자가 지난해 9월 신고한 현대차의 차량결함에 대해 지난달 23일과 이달 20일 자동차안전연구원의 기술조사와 제작결함심사평가위원회를 개최해 총 5건에 대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이에 리콜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관련법령에 따라 현대차에 30일간의 기간을 부여해 5건의 차량결함에 대해 시정할 것을 권고했다.

리콜이 권고된 사항은 △아반떼 등 3차종 진공파이프 손상 현상 △모하비 허브너트 풀림현상 △제네시스, 에쿠스 캐니스터 통기저항 과다 △산타페 등 5차종 R엔진 연료호스 손상 현상 △소나타 등 3차종 주차브레이크 미점등이다.

조무영 국토부 자동차정책과장은 "차량 20만대 이상에 대해 자동차안전연구원의 기술조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하며 "리콜이 결정되면 대상 차량은 현대·기아차에서 결정하며, LF쏘나타의 경우 국내에서 10만대 미만의 차량이 리콜에 해당될 것이라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현대·기아차는 지난 25일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에 해당한다는 국토부의 확인조사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 LF쏘나타 문제가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입당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LF쏘나타의 경우 주차브레이크는 정상 작동하지만 경고등이 뜨지 않는 문제가 있다"며 "청문회 과정에서 의견을 충분히 소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지난 7일 2013년 8월 이전에 세타2엔진을 장착해 생산한 그랜저HG, YF쏘나타, K7, K5, 스포티지 5개 차종의 엔진 결함을 인정하고 자발적 리콜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관련 지난 24일 YMCA자동차안전센터가 '현대자동차가 세타2 엔진을 장착한 차량의 결함을 알고도 사실을 은폐했다'며 대표이사와 관련자를 자동차관리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