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업계
최악의 황사·미세먼지로 공기청정기 매출 급증

중국발 미세먼지 발생 빈도가 급증하면서 공기청정기 판매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9일 이마트에 따르면 공기청정기 매출이 지난 4월말 기준 40억원을 기록하며 이마트 개점이래 한 달 매출로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2억원 보다 3배 이상으로 증가한 수치다.

최근 3년간 공기청정기 매출액 추이를 보면 올해 4월 매출 신장세는 더욱 뚜렷하다.

이마트 관계자는 "올해 1분기에 공기청정기 매출은 분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며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했던 지난 4월 한달 매출만으로 이미 1분기 전체 매출액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공기 청정기 매출액의 큰 증가는 국내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횟수가 올해 들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환경부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올해 1~3월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횟수는 지난해 1분기 48회에서 올해 86회로 크게 증가했다. 2년 전인 2015년 1~3월 55회와 비교해도 31회나 더 늘었다.

한편, 공기청정기 특수에도 불구하고 재고량은 충분해서 지난해 폭염에 따른 에어컨 품귀 현상과 같은 재고 부족 사태는 벌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공기청정기를 구입 후 필터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는 가정이나 단체가 많아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조용욱 이마트 가전바이어는 "미세먼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크게 증가하면서 실내 공기질을 직접적으로 개선하는데 역할을 할 수 있는 공기청정기 소비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과거 개인 위생을 강화하는 위생용품이나 면역력 강화를 위한 먹거리 소비에서 더나아가 상대적으로 고가의 가전제품 소비를 통해 근본적인 미세먼지의 대책으로써 공기청정기가 봄철 계절 가전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