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스마트폰 모은 ‘가상슈퍼컴’ 별탐사 나선다

스마트폰 분산 컴퓨팅 기술을 적용한 앱이 나왔다. 사용하지 않는 스마트폰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에이즈 치료 연구는 물론 신성 발견을 위한 관측 데이터 분석을 위한 분산 컴퓨팅에 활용하는 것.

미국 UC버클리대학이 개발한 안드로이드용 애플리케이션 ‘BOINC’는 사용하지 않는 스마트폰을 네트워크로 한데 묶어 거대한 가상 컴퓨터를 만들어 과학자에게 무료 제공, 연구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이 앱은 스마트폰이 90% 이상 충전되어 있고 무선랜에 연결된 상태에서만 자동으로 실행된다. 물론 실행 도중 전화가 와도 수신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 저장해둔 데이터를 빼내는 것도 아니라는 설명.

분산 컴퓨팅을 이용한 과학 실험 기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미 소니도 자사의 콘솔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3을 이용해 과학 실험에 참여할 수 있는 분산 컴퓨팅을 지원한 바 있다. ‘Folding@Home’은 스탠퍼드대학이 주도하는 과학 실험으로 당시 플레이스테이션3 사용자는 그냥 인터넷에 접속해 프로그램만 실행하면 참여 가능했다. 그리드 컴퓨팅이라는 방법으로 컴퓨터 다수에 있는 여분 CPU를 이용해 필요한 연산을 나눠서 해결하는 것. 당시 Folding@Home 프로젝트는 이 방법을 활용해 단백질 분석에 나섰다.

이번 BOINC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전 세계에 깔린 스마트폰 개수만 9억 개에 달하는 점을 감안하면 이를 결집하면 연산 처리 능력은 슈퍼컴퓨터를 충분히 능가한다는 설명이다. BOINC는 구글플레이(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edu.berkeley.boinc)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