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카툰
황창규 KT 회장, '실적 고공행진'...교체론 목소리 잦아져

김성근 한화 이글스 감독이 경질됐다. '마리화나'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킬 만큼 끈질기고 집요한 승부를 해왔던 인기구단 한화였지만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프로는 오직 실력으로 말하는 법이다. 기업 생태계는 더욱 냉혹하다. 황창규 KT 회장의 경우는 어떠할까? 처음 회장으로 취임했을 때부터 구설수에 오르내렸던 그였지만 '경질'까지는 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황창규 감독'의 경영능력과 실적이 그것을 증명한다.

미크  micrew@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