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가나 해역 피랍 한국인 3명, 해적 납치...청와대 "청해부대 급파"
사진=SBS 뉴스 방송화면

가나 주변 해역에서 어선 ‘마린 711호’의 선장 등 우리 국민 3명이 해적에 납치됐다.

지난 달 31일 외교부는 우리 국민 3명이 탄 어선 ‘마린 711호’가 지난달 26일 가나 해역에서 납치된 것으로 추정되며 실종된 한국인 선장·항해사·기관사의 소재를 찾고 있다고 공개했다.

이에 국민 3명이 가나해역에서 해적에 피납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아랍에미리트(UAE) 순방 중 이를 보고 받고 28일 귀국 직후 청해부대의 급파됐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달 31일 늦은 밤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이 UAE 순방중 가나해역에서 피납된 마린711호 사건에 관해 보고를 받고 지난 28일 새벽 귀국한 직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청해부대를 피납 해역으로 급파해 피납된 우리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외교부는 우리 국민 3명이 탑승한 어선이 지난 26일(현지시간) 가나 해역에서 해적에 의해 납치돼 현재 소재 불명 상태라고 밝혔다.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은 우리 해군의 4400t급 구축함이다.

한편 가나 해역 피랍 한국인 3명  소식에 누리꾼들은 "국민 안전이 최우선 입니다 국가의 존재이유 국민보호 !!","최대한 빨리 구조해주세요!3분이 얼마나 공포에 떨고 계실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진 기자  miji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