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환경부, 폐비닐 수거 거부 관련 긴급대책 나섰다...어떤 내용이?
사진=SBS뉴스 방송화면

 비닐분리수거가 종전대로 정상 수거된다.

2일 환경부는 폐비닐 등 수거 거부를 통보한 재활용업체와 협의한 결과, 해당 48개 업체 모두 폐비닐 등을 정상 수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수도권 48개 재활용 수거 업체는 올해 초부터 수익 악화를 이유로 폐비닐 등의 수거 거부를 시도했고, 최근에는 이를 공식화 했다. 정부는 재활용품 가격하락에 따른 정부 대책을 설명하고, 아파트와 재활용 업체 간 재계약을 독려하는 등 정상 수거 협조요청 등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지자체는 폐비닐 등 분리배출 대상품목을 종량제 봉투로 배출하도록 안내한 아파트 등을 대상으로 즉시 잘못된 안내문을 제거하토록 조치했다.

이미진 기자  miji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