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S전선, 인도네시아에 전력케이블 합작법인 설립AG그룹과 4,000만 달러 공동 출자...아세안 최대 전선시장 공략, 글로벌 거점

 

LS전선이 아세안 최대 전선시장인 인도네시아에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현지 공략 속도를 배가한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은 18일 서울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명노현 LS전선 대표, 판지 위나타 아르타 그라하 그룹(AG그룹)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LS전선과 AG그룹은 총 4,000만 달러(약 440억원)를 투자, 오는 7월 자카르타 인근 6만4,000㎡ 부지에 신규 전력 케이블 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다.

양사간 정확한 투자금액이나 지분비율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오는 2019년말 이 공장이 완공되면 인프라용 가공 전선과 건설, 플랜트 등의 분야에 사용되는 중저압 전선을 생산하게 된다.

AG그룹은 은행·호텔·건설·리조트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인도네시아 10위권의 대기업으로, 양사는 LS전선의 글로벌 전선사업 역량과 AG그룹의 현지 사업 경험이 시너지를 발휘해 오는 2025년 약 1억 달러(약 1,100억원)의 합작법인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최대 전선시장이자 전력 인프라 구축과 건설경기의 고성장이 전망되는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지난 수년간 현지 진출을 모색하던 중 지난해 11월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남방정책’을 발표한 뒤 협상이 급물살을 탔다”고 전했다.

명 대표는 이어 “합작법인을 인도네시아 공략의 교두보를 넘어 글로벌 공략의 거점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현지 진출을 통한 사업 경쟁력 강화에 적극 노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도네시아 합작법인 설립으로 LS전선은 베트남 전선시장 1위인 LS전선아시아를 비롯해 중국과 인도, 미얀마 등 아시아에만 총 7개의 생산법인을 보유하게 됐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