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은행, 시중은행 최초 ‘임팩트 투자 펀드’에 50억원 출자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와 재무적 성과 동시 추구 기업에 투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이 시중은행 최초로 ‘임팩트 투자 펀드’에 50억원의 출자를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임팩트 투자 펀드는 사회적 가치와 재무적 성과를 동시에 추구하는 펀드로 일자리 창출, 환경 개선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면서 수익 창출을 모색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한다.

이번 결정에 따라 우리은행은 이달 중 결성되는 국내 최초의 임팩트 투자 펀드인 ‘크레비스-라임 임팩트 1호 창업벤처전문 사모펀드’에 50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이 펀드는 총 200억 규모로 조성되며 10년간 운영된다. 우리은행이 전체의 25%를 투자하는 최대 민간투자자가 되며 한국성장금융(65%), 공동운용사 크레비스파트너스(3.5%)와 라임자산운용(1.5%) 등이 투자자로 참여한다.

유엔(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정의된 사회·환경·보건·빈곤·기근 등의 문제 해결을 사업 목적으로 하는 기업에 전체 투자금의 60%(12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 등 긍정적 사회 효과와 창업벤처기업 투자를 통한 동반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임팩트 펀드 투자를 결정했다”며, “우리은행의 행보가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임팩트 투자의 국내 성공 정착을 위한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