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KB저축은행, ‘수취인확인이체 서비스’로 보이스피싱 예방

 

KB저축은행(대표이사 신홍섭)이 오는 13일부터 블록체인의 스마트컨트랙트 개념과 양방향 SMS 기술을 응용해 이체거래 당사자간 합의를 기반으로 하는 ‘수취인확인이체서비스’를 시행한다.

현 금전 이체 방식은 보내는 사람 일방이 입력·확인하기 때문에 종종 실수로 인한 착오송금이 일어나며,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합의가 필요한 금전거래나 계약금 등의 경우 당사자간 분쟁으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기도 한다.

또한, 보이스피싱을 예방할 수 있도록 기존 질문방식보다 진화된 방식이 필요한 시기이기도 하다.

이에 KB저축은행은 국내 최초로 이체방식에 ‘상호합의이체’, ‘보이스피싱예방이체’를 추가해 보내는 사람이 이체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일반이체 시에도 착오송금 예방을 위해 상대방 예금주명을 사전 확인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갖췄다.

상호합의이체서비스는 분쟁 예방을 주목적으로 한다. 보내는 사람이 받는 사람의 전화번호를 직접 입력하거나 주소록에서 선택하면 입력된 전화번호로 금액과 적요 등 이체화면 주요내역을 SMS로 전송한다. 이후 받는 사람이 내역을 확인하고 합의의 의미로 SMS에 포함된 인증코드를 전송하면 이체가 완료되는 프로세스다. 이용수수료는 KB저축은행이 부담한다.

보이스피싱예방이체는 이체가 성립되지 않도록 유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받는 사람의 전화번호와 이름을 입력해야 하므로 상대방 전화번호를 모르면 이체가 이뤄지지 않는다. 만일 범죄자가 자신의 휴대폰에서 인증코드를 전송하면 해당 휴대폰의 위치 등을 추적할 수 있어 체포에 도움이 된다. 참고로 기존 ARS 인증은 휴대폰 위치 추적이 불가하다.

특히 이때 이용되는 SMS는 기존 단방향 SMS 인증이 아닌 이체내역에 대한 SMS를 수신한 휴대폰에서만 회신할 수 있는 양방향 SMS 인증 기술이 적용된다. 때문에 범죄자가 이체 거래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

받는 사람은 별도의 앱 설치가 필요 없어 2G폰을 포함해 모든 휴대폰에서 이용할 수 있다는 것도 편의성 측면에서 장점으로 꼽힌다.

KB저축은행은 향후 고객회신용으로 이용하는 모든 단방향 SMS 인증을 양방향 SMS 인증으로 교체하고, 간단한 ARS 인증에도 양방향 SMS 인증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KB저축은행 신홍섭 대표는 “모르는 사람에게 입금요청을 받을 경우 바로 입금하지 말고 받는 사람의 휴대폰번호와 이름을 물어보는 문화가 정착돼 금전적 피해를 입는 고객이 없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기술력 있는 핀테크 업체를 지속 발굴, 상생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