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LH, 국내 최초 대학협력형 행복주택사업 추진충북대와 실시협약, 대학 내 대학생 특화형 행복주택 150호 조성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국내 최초로 대학과 협력해 행복주택사업을 추진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박상우)는 13일 충북대학교와 ‘대학협력형 행복주택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학협력형 행복주택은 학교와 가까운 거리에 있는 대학생 특화형 주택으로, 이번 협약에 따라 충북대는 개신캠퍼스 내 약 4,000㎡ 부지를 LH에 제공하고 LH는 사업비 130억원을 들여 총 150호의 행복주택을 건설해 30년간 운영하게 된다.

충북대 개신캠퍼스 행복주택은 1인실(14㎡)와 2인실(26㎡) 등 2개 유형으로 건설되며, 일반 기숙사와 달리 간단한 조리를 할 수 있는 세대별 취사시설 등 학생들의 주거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시설이 설치된다.

특히 LH는 충북대가 제공한 부지에 대학생들의 학업 지원을 위한 학생지원센터, 세미나실 등 교육연구시설도 함께 건설할 계획이다. 오는 2020년 8월 준공을 목표로 시공업체를 선정, 올해 11월 착공에 들어갈 방침이다. 입주대상은 충북대와 인근지역 대학 학생들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대학 캠퍼스 내에 행복주택 건설을 지속 확대해 대학생과 청년계층의 주거·취업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양 기관은 지난 2016년 대학협력형 행복주택사업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12월 합동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대학협력형 행복주택 건설을 위해 지속 협력해 왔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