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금투, 국내 증권사 최초 ‘해외선물 미국채권대용 서비스’ 런칭해외선물옵션 매매증거금으로 미국 국채 납입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가 국내 증권사 최초로 해외선물옵션 매매증거금으로 미국 국채를 납입 받는 ‘미국채권대용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미국 국채를 보유한 기관투자자들이 해외선물옵션 매매를 위해 납부하는 초기증거금을 미국 국채로도 납부할 있는 서비스다.

이에 따라 유로화, 엔화 등 예탁 비용이 발생하는 통화로 증거금을 납입하거나 증거금 입금을 위해 외화 현금을 조달하던 기관 투자자들이 상당한 비용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서비스와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투 글로벌데스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