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스마트폰으로 외화 사진만 찍으면 환율조회부터 환전까지 OK하나은행, 네이버 ‘스마트렌즈’ 기반 외화 인식·환율 조회 서비스 개시

 

20일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의 이미지 기반 정보검색서비스 ‘스마트렌즈’를 활용한 ‘화폐인식·환율조회 서비스’를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지난해말 양사가 체결한 ‘인공지능(AI) 이미지 검색 기반 금융서비스 제공 협약’의 첫 결과물로, 외국 화폐 실물을 스마트폰에서 구동한 네이버 검색창의 스마트렌즈로 촬영하면 해당 화폐의 발행 국가와 권종, 환율, 예상 환전 금액 등을 조회할 수 있다.

특히 네이버 조회화면과 하나은행의 사이버환전 모바일 웹페이지가 연동되는 만큼 고객들의 외화 환전 편의성도 높아졌다. 실물화폐만 가지고 있으면 시간과 장소의 구애 없이 정확한 외화 정보를 즉시 확인할 수 있고, 환전 신청까지 가능해진 덕분이다.

하나은행 입장에서도 사이버환전 비중 확대로 인한 직원들의 외국환 업무 수행 효율성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

한준성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네이버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여줄 새로운 금융서비스 모델 창출의 기반을 다졌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발전된 AI 및 이미지 분석 기술을 활용한 자체 서비스 개발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