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업계
현대차 8월부터 국내, 해외 모두 확연한 회복세

[테크홀릭] 올상반기 불황에 힘들었던 자동차 업계에서 현대자동차가 8월들어 확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차는 8월들어 38만4,443대를 판매하는 실적을 거뒀다. 전년 대비 9.2% 증가한 실적이다.

국내 시장에서 총 5만8,582대, 해외 시장에서는 총 32만5,861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4%, 9.5%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의 8월 판매는 개별소비세 인하와 투싼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 등의 영향으로 국내 판매가 증가했고, 중국 판매 실적 회복으로 해외 시장에서도 증가세를 보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투싼 리프트 모델 외에도 이달 출시하는 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통해 SUV와 세단 시장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2018년 8월에 총 22만 3,648대를 판매했다.  전년 대비 0.2%하락한 성적이다.

국내에서 4만4,200대, 해외 17만9,448대 등 총 22만 3,648대 판매를 판매했다.

국내판매는 K9을 비롯한 신형 K시리즈, 카니발 페이스리프트 모델 등 신모델 판매 호조와 더불어 6월 중순부터 진행된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7.7% 증가했다. 
  
해외판매는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증가, 해외 인기 모델의 판매 호조가 이어졌으나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상 타결 과정 중 발생한 부분파업과 찬반투표로 인한 생산물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2.0% 줄었다. 

쌍용자동차는 8월 총 1만1,421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9,055대, 수출은 2,366대를 판매해 전체적으로 전년 동월 대비 2.6% 소폭 감소했다.

내수는 공급확대에 힘입어 내수 4개월 연속 9,000대 이상 판매하고 전년 대비 9.7% 증가세 달성했다. 그러나  유럽 등 주요시장 수출 부진으로 2,366대 판매를 기록해 31.8% 줄었다. 

르노삼성도 지난달 내수에서 7,108대를 팔아 1.5% 증가했지만 닛산 로그의 수출 부진에 따라 해외판매가 5,625대로 지난해보다 54.9%나 급감했다.  

한국GM은 8월 실적이 매우 저조했다. 한국GM은 내수시장에서 7,391대를 팔아 전년보다  26.1% 감소했다. 수출은 1만5,710대로 49.8% 감소했다. 

백용선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용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