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산의날 유공 대통령 표창 수상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이 제 17회 산의 날 유공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테크홀릭]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신수정)은 오는 10월 18일 제 17회 산의 날 유공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산의 날 유공 표창은 산림문화, 휴양, 치유, 교육, 등산 등 산림복지 증진 및 임업발전을 위해 유공자를 발굴, 포상하며 산림청에서 주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은 2014년부터 아동복지시설 및 가정위탁 아동들의 성공적인 사회 정착과 자립을 위해 18세 이전의 보호대상아동을 비롯하여 보호관찰 청소년, 중도입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산림치유를 이용한 자립역량 강화사업 ‘나의 꿈을 찾는 숲 속 힐링교실’(이하 숲 속 힐링교실)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14,000명의 아동들이 77회의 캠프에 참여했다.

통합 맞춤형 지원을 위해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에서는 모든 프로그램에 필요한 재원을 지원하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는 정서 발달에 도움이 되는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에서는 먼저 자립에 성공한 선배들의 강의를 제공하는 민관협력 모델을 구축했다.

특히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숲 속 힐링교실 참여 중/고등학생(만 13세~18세) 2,286명을 대상으로 숲 속 힐링교실 참여 전 후 자기기입식 설문조사(100점 만점)를 통해 변화도를 조사한 결과 자아존중감(4.4점↑), 대인관계 정도(2.4점↑), 자립준비수준(8점↑) 등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우울 수준(2.9점↓)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참여 학생들의 정서 안정과 자아 존중감 향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유의미한 결과를 바탕으로 3년 간의(2014년 ~ 2016년) 1기 사업이 성료되고 2017년 1월 2차 협약을 맺으면서 기존의 ‘횡성 숲체원’에서 ‘영주 산림치유원’, ‘장성 숲체원’, ‘칠곡 숲체원’으로 사업 장소를 확대했다.

또한 재단은 농산어촌 아동청소년들의 정서 순화 및 오감발달을 통한 창의력 증진을 목적으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함께 ‘온드림스쿨 자연환경교실’사업을 진행했다.

재단 측은 "총 5,456명에게 자연환경교실을 제공하였으며, 기존의 문자언어 위주의 학교 교육을 보완하기 위해 오감을 이용한 체험학습, 숲 이야기를 통한 정서학습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하였으며, 이러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아동, 청소년들은 바른 정서를 함양하고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사고의 개방성과 창의성을 배양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은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 회장이 사재를 출연하여 2007년 설립한 재단으로 ▲문화예술 진흥 ▲미래인재 양성 ▲소외계층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백용선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용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