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포스코, 2011년 이후 최대 분기영업실적 성과

[테크홀릭] 포스코가 ’11년 이후 연결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포스코는 23일 컨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6조 4,107억 원, 영업이익 1조 5,311억 원, 순이익 10,577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내 철강 및 건설, 에너지 부문 등 고른 실적 호조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1%,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6.0% 와 16.7% 증가했으며 5분기 연속 1조 원 이상의 연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PT.Krakatau POSCO가 가동 이후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고, 2분기 실적이 저조했던 포스코에너지를 비롯해 주요 국내 계열사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여 그룹 전체 실적 호조세에 힘을 보탰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0% 증가한 7조 9,055억 원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은 51.7% 상승한 10,948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대비 3.9% 포인트 상승한 13.8%로 4분기 연속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이어나가는 등 ‘12년 이후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한편 포스코는 중국 동절기 감산 기조 유지 및 인도ㆍ동남아 등 신흥국의 견조세로 철강 수요 증가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고, 재무건전성 확보, 원가절감, 고부가가치 판매 확대 등 수익 창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연결과 별도기준 매출액을 각각 연초 계획대비 2.9조 원, 1.7조 원 늘어난 64.8조 원과 30.7조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한편,  다음달 초 취임 100일 을 맞게 되는 최정우 회장은 3분기의 호성적을 토대로 현장경영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용선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용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