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BHQ, 경영자인수(MBO)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리미티드 인수

[테크홀릭] 매각이 아니라 인수였다. 박현종 bhc 회장이 경영자인수(MBO) 거래를 통해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리미티드를 인수한다.  

2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리미티드의 대주주인 로하틴그룹(TRG)과 매각주관사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은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리미티드 지분 100%를 박 회장이 이끄는 컨소시엄에 넘기기로 했다.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리미티드는 TRG가 지난 2013년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 제너시스비비큐로부터 BHC를 인수하기 위해 설립한 투자목적회사로  BHC치킨과 레스토랑 창고43·소고기 전문점 그램그램·불소식당·순댓국 프랜차이즈인 큰맘할매순대국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거래는 국내 최대 규모의 MBO 딜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인수가격은 4500억~5000억원으로 전해졌다.  MBO는 경영자가 인수 기업 전부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이전에 윤윤수 휠라코리아 회장과 리딩투자증권에서 MBO 딜이 있었지만, 국내에서 수천억원대 MBO 딜은 이번이 처음이다.

BHQ는 박 회장이 회사를 키운 뒤 매각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으나 정반대로 몸집을 더욱 키우면서 안정적으로 꾸려가게 됐다. BHQ는 경영 체제를 지금처럼 유지하고 전직원 고용승계와 사업 안정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삼성전자 출신인 박 회장은 2013년 미국계 사모펀드(PEF)인 로하틴그룹이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를 인수하면서 최고경영자(CEO)로 영입된 바 있다. 그는 인수대금을 마련하기 위해 조형민 전 로하틴그룹코리아 대표, NH투자증권, MBK파트너스 스페셜시추에이션펀드(SSF)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백용선 기자  techmania@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용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