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오일뱅크, 수도권 첫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건립 추진
고양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감도.(사진 = 현대오일뱅크)

[테크홀릭] 현대오일뱅크는 경기도 고양시에 휘발유, 경유, LPG(액화석유가스), 전기 등 수송용 연료를 한 곳에서 모두 판매하는 복합에너지스테이션 건립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복합에너지스테이션 규모는 최소 6600㎡, 최대 3만3000㎡이며 지난해 6월 국내 최초로 울산에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의 문을 연 데 이어 두 번째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7일 고양케이월드·고양도시관리공사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고양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은 태양광 발전 시스템, 옥상 녹화 등 친환경 요소들도 종합적으로 고려해 건축할 예정이다.

고양 자동차서비스 복합단지는 첨단자동차 클러스터, 에너지저장장치(ESS) 및 재생에너지 산업, 산학연 연구개발(R&D), 자동차 전시, 튜닝, 교통안전 체험 등을 아우르는 자동차 문화공간 조성 프로젝트다.

고양시는 총 40만㎡에 이르는 이 단지를 국내 최고의 자동차 메카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현대오일뱅크도 단지 조성 취지에 따라 주유·충전소뿐만 아니라 대규모 세차·정비 타운을 만들어 고객에게 다양한 편익을 제공하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자동차 트렌드와 문화를 선도해 나갈 고양 자동차서비스 복합단지 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단지 내 다른 시설들과 조화를 이루고 방문객 입장에서 시너지를 체감할 수 있는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종범 기자  jb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