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금융위, 채권안전펀드·금융안전기금 준비에 만전"매일 증시 개장 전 시장점검회의"

[테크홀릭]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7일 오전 '긴급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진단하고, 즉시 시행 가능한 시장안정방안을 점검하면서 "채권시장안정펀드, 유동화회사보증(P-CBO), 금융안정기금 등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른 시장안정조치와 증시수급안정화 방안이 즉시 가동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채권시장안정펀드는 채권시장 경색으로 인해 자금난을 겪는 기업들의 유동성 지원 및 국고채와 회사채의 과도한 스프레드 차이를 해소하기 위한 펀드다. 금융위는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당시에도 기업들의 자금난을 덜어주기 위해 1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한 바 있다.

P-CBO는유동성에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회사채와 대출채권을 한데 묶은 뒤 신용보강을 통해 우량등급으로 만든 증권을 말한다.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모아 신용보증기금 등의 보증을 거쳐 발행된다. 앞서 금융위는 신용보증기금의 P-CBO를 당초 예정된 규모보다 5000억원 늘린 2조2000억원을 발행해 중소·중견기업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금융안정기금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가 별도의 제도를 통해 금융사의 자본 확충에 도움을 주려고 마련하는 기금이다.

은 위원장은 "최근 크게 확대된 시장 변동성이 상당기간 지속될 수 있는 만큼, 경각심을 갖고 시장상황을 예의주시 하며 정책대응에 실기함이 없도록 특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금융위는 증시가 안정세를 나타낼 때까지 매일 증시 개장 전 시장점검회의를 열기로 했다.

#금융위 #채권안전펀드 #금융안전기금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금융위)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