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정부,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6일부터 수출 일부 허용6일부터 내년 1월까지 한시적 시행-"안정적 수급 최선"

[테크홀릭] 정부가 마스크의 핵심 재료인 멜트블로운(Melt-Blown·MB) 등 필터용 부직포에 대한 수출 금지를 해제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를 신규 제정하고 6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제정 고시에 따르면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정의에 멜트블로운(MB) 외에도 멜트블로운과 스펀본드(SB)를 결합한 복합부직포(SMS)도 추가했다.

복합부직포는 주로 비말차단용 마스크 필터로 사용되며, 통기성이 좋고 호흡이 상대적으로 편해 여름철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이에 따라 정부는 '도레이SMS 필터'를 수급관리 대상으로 명확히 했다.

수기로 매일 작성해 제출하던 신고 절차도 전자시스템 등록으로 간소화했다. 주말이나 공휴일 신고는 다음 영업일에 신고하도록 해 업체 불편을 덜도록 했다.

또 국내 부직포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원칙적으로 금지하던 수출은 일부 허용하기로 했다. 생산업체별로 직전 2개월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생산량의 15%내에서 수출할 수 있다.국내 수급이 부족한 수술용 마스크 MB의 생산·수급안정에 기여한 경우에는 초과 수출이 가능하다.

다만, 국내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와 마스크의 수급·가격·재고상황 등을 고려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를 통해 수출량을 조정해 결정한다. 유통업체를 통한 무분별한 수출을 막기 위해 수출주체를 생산업자나 생산업자와 계약한 수출대행자로 한정했다.

이번 고시는 지난 3월6일 제정한 고시 유효기간이 5일 종료함에 따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지속적 발생에 대비하고, 생산능력 확대와 수급개선 상황 등을 반영했다. 오는 6일부터 내년 1월5일까지 5개월 간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재유행이 우려됨에 따라 마스크와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의 수급 안정을 위해 신규 고시 시행에 유관기관 및 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의 수급동향 등의 상황을 고려해 안정적인 마스크 수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마스크 #수출 #부직포 #멜트블로운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