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금감원, 집중호우 피해 찾아가는 금융상담-남원·곡성·구례·하동·충주·철원2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

[테크홀릭] 금융감독원은 집중호우로 일부 지역이 특별 재난 지역으로 선포되는 등 재산·인명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직접 방문 금융상담에 나서기로 했다.

금감원은 20일부터 27일까지 금융사랑방버스를 이용해 남원·곡성·구례·하동·충주·철원 등 피해지역을 방문해 주민들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상담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금감원 각 지원 직원과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주요 은행 및 보험사 직원으로 구성된 '피해현장 전담지원반'이 차량 침수피해 등에 대한 보험금 청구와 피해 복구를 위한 대출연장 등에 관한 현장상담을 실시하는 등 수해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청취한다.

피해지역 주민들과 중소기업은 수해 관련 금융상담을 원하는 경우 금융사랑방버스에 탑승해 전문상담원과 1:1 금융상담을 받을 수 있다.

정해진 날짜에 상담장소에 방문하기 어려운 경우 금감원 각 지역 소재 지원에 설치된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 금융지원센터'에 전화 또는 방문해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상담받을 수 있다.

#금감원 #호우피해 #금융상담

‘금융사랑방버스’ 피해현장 전담지원반 운영 일정(위)과 각 지역별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 연락처.(사진=금융감독원)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