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기업은행-자본재공제조합, 기계·항공제조 업계 금융 지원상생협약대출 신설·해외보증 확대 ·상생협약보증 신설 등

[테크홀릭] 코로나19의 여파로 경기 회복이 지연되고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계·항공제조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대규모 금융지원이 본격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오후 대전상공회의소에서 두산인프라코어·현대건설기계·볼보그룹코리아·한국항공우주산업·대한항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관련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계·항공제조 금융지원 MOU(업무협약) 체결식'을 개최하고 기계·항공제조 중소중견기업의 자금난을 타개하기 위한 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기계업계는 99%, 항공제조업계는 94%가 중소기업이다. 이들 기업은 낮은 신용도, 담보 부족, 보증 한도 등의 이유로 현재 시행 중인 여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추가적인 지원책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정부와 업계는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위한 Δ상생협약대출 신설 Δ해외보증 확대 Δ상생협약보증 신설 등 총 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프로그램이 마련하기로 했다.

먼저 자본재공제조합이 500억원을 기업은행에 예치하고,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간접적 피해를 본 기계산업 중소중견기업에 1.2%p+α의 우대금리로 대출을 지원하는 상생협약대출을 신설한다.

일반기계업종 영위기업과 금속제품·전기기계 등 기타 기계업종을 영위하는 자본재공제조합 조합원사는 해당 대출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으며, 기업당 최대 5억원까지 우대금리로 이용할 수 있다.

이날 자본재공제조합과 기업은행은 MOU를 체결하면서 상생협약 대출을 본격 개시한다. 이에 따라 요건에 해당하는 기업들은 이날부터 전국의 기업은행 창구에서 신청·상담할 수 있다.

해외보증확대는 기계업종의 해외 수주절벽을 타개하기 위한 취지다. 자본재공제조합은 현재 운영 중인 입찰보증·계약이행보증·선수금환급보증 등의 해외 보증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재 조합원 대상으로 500억원 내외로 운영되고 있는 해외보증을 최대 2000억원 규모까지 가능하게 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강화된 발주처 요구사항에 대응하고 향후 경기회복으로 인한 해외 프로젝트 발주 증가에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마지막으로 상생협약보증은 건설기계와 항공제조 원청업체 6개사(두산인프라코어·현대건설기계·볼보그룹코리아·한국항공우주산업·대한항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기술보증기금에 총 55억5000만원을 출연하고, 기술보증기금은 원청업체에서 추천받은 협력업체에 대해 우대보증을 지원하는 형태다.

기술보증기금과 6개 원청기업은 지난 18일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향후 상세조건 협의를 거쳐 보증지원을 개시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중소중견기업의 자금지원에 적극적으로 도와준 기업과 협회, 유관기관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면서 "정부도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위기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금융지원 MOU 체결식과 함께 글로벌 시장 개척, 국산화 기술 개발 등에 기여한 기계로봇산업 자본재분야 유공자 33인과 유공기업 16곳을 대표해 8인의 유공자에게 포상이 수여한다. 이원해 대모엔지니어링 회장은 세계 최초 지능형 건설 중장비 어태치먼트 기술을 개발한 공적 등으로 금탑 산업훈장을 수상하게 됐다.

#기업은행 #자본재공제조합 #기계 #항공제조 #금융지원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