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미래에셋생명, 취약계층 노인 돕기 '곡물찜질팩' 전달임직원 300명 직접 바느질한 찜질팩으로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테크홀릭] 미래에셋생명은 요양병원이나 독거노인 보호시설의 경제적·신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노인을 돕기 위해 임직원들이 곡물찜질팩 300개를 직접 제작해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곡물찜질팩은 천연 찜질팩으로 일반 찜질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전자파가 없는 계절에 상관없이 노인들에게 유용해 현재 많은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 제작 일손이 부족한 실정이다. 

미래에셋생명은 총 300여 명의 임직원이 직접 곡물을 정리하며 찜질팩을 포장했다. 특히, 고급 천으로 정성껏 바느질한 외피는 세탁이 가능해 여러 번 사용할 수 있어 방한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의 겨울나기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미래에셋생명이 전달한 이 곡물찜질팩 한 개의 가격은 약 3만 원 선이다. 

황병욱 미래에셋생명 홍보실장은 “코로나와 겨울 추위로 고생하는 주변 어른들이 편하게 찜질을 하면서 사회의 온기를 느끼기를 바라는 마음에 이번 봉사활동을 기획했다”며 “미래에셋생명은 사랑을 실천하는 생명보험업의 본질에 따라 고객과 사회로부터 받은 사랑을 꾸준히 환원하여 지역사회와 상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래에셋생명은 미래에셋 박현주재단과 연계해 ‘배려가 있는 따뜻한 자본주의의 실천’이라는 구호 아래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코로나로 생계형 물품 지급이 절실해진 상황에서 임직원들이 직접 방역 마스크, 북커버, 소아암 어린이 돕기 항균키트 등 필수품을 만들어 전달하는 참여형 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미래에셋생명 #곡물찜질팩 #취약계층 노인 #기부

미래에셋생명은 28일, 코로나 장기화와 겨울 추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노인을 돕기 위해 임직원들이 곡물찜질팩 300개를 직접 제작해 전달했다. 곡물찜질팩은 요양병원이나 독거노인 보호시설에 전달돼 경제적·신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인들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한다.(사진=미래에셋생명)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