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디지털화폐 오프라인 송금·지불 국내 특허 취득CBDC 등 오프라인 송금·지불하는 기술 특허 취득

[테크홀릭]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스타트업 퍼니피그와 공동으로 블록체인 및 디지털화폐를 활용해 자연재해 등의 네트워크 단절 상황이 발행했을 때도 안전한 송금 및 결제를 진행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술은 암호화 기술과 NFC 통신 등을 활용해 네트워크가 지원되지 않는 상황에서도 디지털화폐가 탑재된 어플리케이션에서 다른 어플리케이션으로 송금·결제하는 방식이다.

먼저 개인 고객의 디지털화폐 생성 요청을 받으면 두 번의 암호화를 거쳐 고객이 요청한 금액 단위에 맞춰 디지털화폐를 생성하고 블록체인상의 별도 지갑 및 애플리케이션에 저장한다.

생성된 디지털화폐를 거래하고자 하면 QR코드·NFC·고음파 등 P2P 전송 기술을 통한 송금 방식으로 결제를 진행해, 네트워크가 단절된 상황에서도 고객이 보유한 디지털화폐를 통해 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만약 잔돈이 발생하는 경우는 디지털화폐 생성 시 제공되는 암호를 입력하면 잔돈만큼 다시 전송할 수 있다.

이번 특허에서는 이같은 거래 방식을 더욱 안전하게 처리하기 위해 암호화 거래 검증을 포함하고 있으며 송금 및 결제에 사용되는 암호 보관 및 거래 검증에 관한 내용도 함께 포함하고 있다.

특히 이 특허는 한국은행을 포함한 각 국의 중앙은행에서 발행을 추진하고 있는 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 화폐) 등의 디지털화폐가 기존 화폐의 기능을 제대로 갖추기 위해서는 재난 및 비상상황에서 결제 또는 송금이 가능해야 한다는 요구 조건을 충족한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First 본부장은 “국내 특허 취득뿐만 아니라 해외 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라며 “앞으로 CBDC 등 디지털 결제 환경이 마련되면 뛰어난 경쟁력을 바탕으로 미래 지불·결제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맞춰 고객 편의 제고를 위해 결제 환경 혁신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신한카드 #디지털화폐 #국내 특허 #오프라인 #송금 #지불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