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차량 번호판 인식 결제 서비스 론칭디지털 혁신으로 무인 결제 시장 선도

[테크홀릭] 신한카드 디지털 혁신이 페이스페이에 이어 드라이브 스루까지 무인 결제 시장 전반에 걸쳐 가속된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코로나19 시기 비대면 소비문화와 맞물려 증가하는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DT) 매장에서 차량 진입만으로 무인 결제가 이뤄지는 ‘차량 번호판 인식 결제 서비스’를 투썸플레이스에서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투썸플레이스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투썸하트 앱에서 차량 번호와 카드를 미리 등록하면 투썸플레이스 DT 매장 이용 시 별도의 결제수단 선택 없이 자동으로 결제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투썸플레이스 ‘분당궁내 DT점’을 우선 적용하고, 전국 투썸플레이스 DT 매장에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적용할 방침이이며 투썸플레이스를 시작으로 편의점, 패스트푸드 등 서비스 적용 가맹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First본부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결제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형태의 드라이브 스루 매장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발맞춰 다양한 분야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언택트 결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 #드라이브스루 #차량 번호판 인식 결제 서비스 #투썸플레이스

신한카드가 ‘차량 번호판 인식 결제 서비스’를 투썸플레이스에서 오픈했다.(사진=신한카드)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