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메리어트와 MZ세대 타깃 두 번째 PLCC 출시메리어트 본보이TM 더 클래식 신한카드 출시

[테크홀릭] 신한카드가 지난해 3월 메리어트 본보이TM 더 베스트 신한카드에 이은 후속작으로 글로벌 PLCC를 선보였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메리어트 인터내셔널과 MZ세대를 타깃으로 ‘메리어트 본보이TM 더 클래식 신한카드(이하 메리어트 클래식 신한카드)’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메리어트 클래식 신한카드’는 MZ세대를 대상으로 한 만큼 연회비는 낮추고, 메리어트 본보이 포인트 적립 기회를 늘려 일상의 소비가 여행에서 누릴 수 있는 혜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집중했다.

먼저 연회비 납부를 완료하고 연회비 주기 내 100만원 이상을 이용한 고객에게 연간 기프트(1만5000메리어트 본보이 포인트)를 연 1회 제공한다.

또한 이용금액에 따른 기본적립, 추가적립, 특별적립을 통한 다양한 포인트 적립 서비스와 연간 카드 이용 금액에 따라 적립되는 보너스 포인트도 담았다. 

메리어트 클래식 신한카드 발급 고객에게는 카드 발급과 동시에 메리어트 실버 엘리트 등급(객실 상황에 따라 체크아웃 연장 우대 서비스 등 혜택)을 카드 보유 기간 동안 부여하며, 이용 실적에 따라 골드 엘리트 등급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이밖에 국내 메리어트 참여 호텔 라운지에서 무료 음료 서비스, 공항 라운지 무료 이용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 등급 유지 및 업그레이드를 위해 필요한 실적인 엘리트 숙박 크레딧(Elite Night Credit)을 이용 실적에 따라 최대 10 크레딧을 받을 수 있어 기존 메리어트 본보이 고객에게도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석창 신한카드 페이플랫폼 그룹장은 “지난해 출시한 메리어트 본보이TM 더 베스트 신한카드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국내 호캉스족에게 큰 호응을 얻었고, MZ세대를 중심으로 호텔에 대한 인식 변화가 이뤄지는 트렌드를 반영해 두 번째 상품을 기획했다”며 “향후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발맞춰 포스트 코로나 시기를 대비한 상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해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 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전 세계 약 1억50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138개 국가에서 메리어트, 웨스틴, 쉐라톤, W, 리츠칼튼, 코트야드, 포포인츠 등 30개 브랜드, 7800여 개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세계 최대 호텔 그룹이다. ‘메리어트 본보이(Marriott Bonvoy)’는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멤버십 프로그램으로 포인트 적립을 통한 무료 숙박 등의 서비스를 회원에게 제공한다.

#신한카드 #메리어트 #MZ세대 #글로벌 PLCC #메리어트 본보이 더 클래식 신한카드

메리어트 본보이 더 클래식 신한카드(사진=신한카드)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