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유튜브 콘텐츠, '워(War)코노미' 신규 론칭흥미로운 전쟁사를 통해 역사, 투자상식, 재미까지 3마리 토끼 잡기에 나서

[테크홀릭] 삼성증권(사장 장석훈)은 공식 유튜브채널을 통해 전쟁의 승패를 좌우한 결정적 장면에서 투자의 지혜를 배우는 '워(War)코노미'를 신규로 론칭했다고 30일 밝혔다. 

3월 26일 공개된 첫 편에서는 뮤지컬 배우 변희상의 실감나는 표정과 목소리로 1937년 11월, 막강한 전력의 소련이 약소국 핀란드를 침공하면서 발생한 '겨울전쟁'을 다뤘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고 불릴만큼 전력차이가 극명한 두나라간의 전쟁이였지만, 소련은 핀란드의 저항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워코노미의 원작자는 투자전략 전문가인 동시에 '투자, 전쟁에 묻다'라는 책을 저술한 작가인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소속의 김도현 수석연구위원이다. 전쟁과 전쟁사에 관련한 책을 쓸만큼 관심이 많아 사내에서는 '전쟁사를 공부한 투자전문가'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이다. 

삼성증권은 유튜브 채널에 올라오는 콘텐츠들을 MZ세대 취향에 맞는 주제와 형식으로 바꾸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MBTI별 투자대처법을 소개하는 'MBTI 투자토크쇼', 투자와 영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는 '보캐노믹스', 익숙한 동화속 이야기로 투자를 공부하는 '투자동화'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MZ취향의 콘텐츠들은 기존 콘텐츠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워(War)코노미 역시 이같은 시도의 일환으로 '보캐노믹스', '밈글리시', '투자동화' 등 삼성증권이 새롭게 선보인 콘텐츠들은 MZ세대들의 영상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2분 내외의 숏폼 영상으로 제작됐다. 워(War)코노미 또한 많은 스토리를 담아야 하는 콘텐츠임에도 5분 내외로 러닝타임을 제한했다. 
 
삼성증권 미디어전략팀 이대희 팀장은 "투자에 관한 전문적인 용어와 설명만으로 MZ 세대에 투자의 지식을 전달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며 "MZ 세대가 선호하는 언어와 트렌드를 바탕으로 이들이 지루하지 않게 투자를 배우고 성공투자로 갈 수 있도록 삼성증권 유튜브만의 특별하고 가치있는 컨텐츠를 지속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워코노미 #공식 유튜브채널 #투자의 지혜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