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투자증권, 제83회 재무설계사 시험서 임직원 93명 합격

[테크홀릭]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이영창·김상태)은 지난 2일 한국FPSB에서 시행한 제83회 재무설계사(이하 AFPK) 시험에서 자사 임직원 93명이 합격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투자증권 임직원은 제83회 AFPK 시험에 194명이 응시해 93명이 전체 합격하며 임직원 합격률 47.9%를 기록, 금융사 1위를 달성했다. 

이로써 신한투자증권의 AFPK 누적 합격자는 총 1163명으로 전체 직원 중 44.5%가 신한투자증권 PB 507명 중 76%인 386명이 합격했다(2022년 12월 6일 기준). 따라서 신한투자증권은 증권업계에서 최다 AFPK 자격자 보유라는 타이틀을 공고히 했다. 

신한투자증권은 자산관리 전문성 강화를 위해 다양한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도입 및 운영하고 있다.

신한투자증권은 11월 서울대학교 경영대학과 함께 PB 마스터 과정을 개강했다. 직원 중 역량과 성과가 탁월한 직원을 선발해 금융, 고객관리, 디지털, 자기관리, 인문 및 예술 강의 등 종합적인 분야에서 국내 최고 대학과 연계한 역량 강화 과정이 진행된다. 최신 트렌드와 실제 활용성 높은 강의를 통해 ‘학습하는 PB’라는 문화가 자리 잡도록 노력하고 있다.

더불어 전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16일까지 총 6회에 걸쳐 PB 비즈니스 종합 역량 강화 교육을 하고 있다. 비즈니스 매너, 고객 응대 스킬 등의 기본 과정뿐만 아니라 대중음악, 클래식, 미술 등 PB 역량을 강화하는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됐다.

또한 직원들의 리서치 기반 전문성 강화를 위해 리서치센터 중심의 역량 강화 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신입사원 입사 시 리서치센터에 파견해 리서치 현장의 이론교육, 실습 및 평가를 통해 총 5개월간 현장 중심의 기초 및 심화 교육이 진행된다. 입사 때부터 리서치 기반의 사고와 현장 업무를 직접 경험해 향후 투자의사 결정 과정 전반에서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투자 전문가 육성이 목적이다.

한편 신한투자증권은 이외에도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해 직원 역량을 강화했다. 상반기 신한투자증권 PB 전원을 대상으로 카이스트 교수로 구성된 강사진을 구성해 자산관리 역량 강화 교육을 진행했다. 또한 IB 법인영업 전문가 과정과 채권영업 전문가 과정을 개설해 각각 135명씩 수료했다.

신한투자증권 정민영 인사부장은 “다양한 전문가 교육 과정들은 직원 모두가 프로 증권인으로 거듭나는 것이 진정한 고객 중심의 실천이라는 경영철학에 기반해 진행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직원 전문성 강화를 위해 다양한 주제의 프로그램을 운영해 최고 전문가 양성을 통한 고객 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한투자증권 #AFPK #재무설계사 #임직원 역량 강화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