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사회초년생 첫 신용카드 ‘신한카드 처음’ 출시

[테크홀릭] 신한카드(사장 문동권)는 생애 첫 신용카드 발급을 고민 중인 사회초년생을 위해 고민 없이 적립 받고 소비 관리까지 받을 수 있는 ‘신한카드 처음(이하 처음카드)’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처음카드는 SNS 맛집, 개인카페 등을 찾아다닌다거나 무지출 챌린지처럼 예산 관리를 공유하는 2030 세대의 특성과 이용 빈도 등을 반영해 서비스를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오늘도 5% 적립 서비스’는 먹고, 마시고, 소비하기 위해 매일 이용하는 음식점, 카페, 편의점, 온라인 쇼핑에서 이용 금액의 5%를 1회 이용 금액 1만원까지, 매일 최대 1000포인트까지 제공한다.

‘일상 속 5% 적립 서비스’는 생활 가맹점부터 패션 플랫폼, 택시, KTX, 해외 일시불 등 여행 영역에서 1회 이용 금액 5만원까지 5% 적립을 제공한다. 생활과 여행을 하나의 서비스로 묶어 일상과 비일상의 순간에서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정기결제 최대 20% 적립 서비스’를 통해서는 다중구독과 구독플레이션속에 점점 늘어나는 고정비를 최소화할 수 있다. 멤버십 20%, OTT 15%, 통신 10% 적립을 제공한다. 통신 적립은 월 1회, 이용 금액 3만원까지 적용된다.

‘소비관리 보너스 적립 서비스’는 계획소비와 즉시결제에 대해 혜택을 제공한다.

계획소비 서비스는 불필요한 지출을 방지하고 건전한 소비 습관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고객이 이번 달 목표 소비 금액을 입력하면 500포인트를 제공하고 목표 달성에 성공하면 5000포인트를 추가 적립해 준다. 목표 입력과 진행 현황을 확인해 달성을 독려하는 알림도 제공한다. 즉시결제 서비스의 경우, 이번 달 이용한 일시불 금액을 이번 달 안에 미리 납부하면 결제금액의 0.3%를 포인트로 적립해 준다.

처음카드는 각 서비스별, 그리고 서비스 통합으로 월 최대 적립 한도가 제공된다. 전월 30만원 이상 50만원 미만,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 100만원 이상 구간에 따라 오늘도 5% 적립 서비스·일상 속 5% 적립 서비스·정기결제 최대 20% 적립 서비스는 각각 5천 포인트, 1만 포인트, 2만 포인트가 제공되고 소비관리 보너스 적립 서비스는 3000포인트, 6000포인트, 1만 포인트가 제공된다. 서비스 통합 한도는 구간별로 1만8000포인트, 3만6000포인트, 7만포인트이다.

한편 처음카드는 사회 생활의 첫 시작을 응원하는 ‘스타팅 라인(Starting Line)’과 세상에는 다른 길이 있을 뿐 틀린 길은 없다는 메시지를 담은 ‘뉴 웨이(New Way)’의 두 가지 디자인으로 출시돼 다양성을 중시하는 2030세대의 취향을 감안했다.

신한카드는 카드 출시를 기념해 이벤트도 준비했다.

오는 7월 말일까지 이벤트에 응모하고 처음카드로 2만원 이용하는 고객 대상으로 100만 마이신한포인트 1명, 골드바 10명, 30만원 기프트카드 20명, 집밥 패키지 30명, 신한라이프 스포츠레저 보장보험 1년권 100명, 5만 마이신한포인트 100명, 커피쿠폰&신한투자증권 해외주식상품권 등 응모자 전원에게 경품을 지급한다.

이 밖에도 오는 7일부터는 신한은행 ‘청년 처음적금’과 연계한 공동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으로 신한금융그룹 계열사가 협력해 청년 고객을 위한 혜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카드 및 이벤트 관련 자세한 내용은 신한 슈퍼SOL 및 신한 SOL페이 앱과 신한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사회활동을 시작하는 청년 고객들에게 처음카드가 금융에 대한 문턱을 낮추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원신한 관점에서 사회초년생 및 청년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 #처음카드 #사회초년생 신용카드

신한카드가 생애 첫 신용카드 발급을 고민 중인 사회초년생을 위해 고민 없이 적립 받고 소비 관리까지 받을 수 있는 ‘신한카드 처음(이하 처음카드)’을 출시했다.(사진=신한카드)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