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프리미엄 냉장고 1500만대 누적판매...1분에 7대씩 팔려

LG전자 핵심기술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Inverter Linear Compressor)’를 탑재한 프리미엄 냉장고의 글로벌 판매량이 1500만대를 돌파했다.

LG전자는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냉장고가 2001년 첫 선을 보인 이래 2007년 누적 판매량 100만대, 2011년 500만대, 2014년 1000만대를 돌파한 후 최근 1500만대를 넘었다고 20일 밝혔다.

이 같은 판매량 추이는 1분마다 7대씩 판매되는 셈이다.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는 냉장고의 심장에 해당하는 핵심 부품이다. 모터 자체가 직선 운동을 해 냉매를 압축, 순환시키는 ‘리니어 컴프레서’에 모터의 속도를 자유자재로 변환할 수 있는 ‘인버터’ 기술이 더해졌다. 기존 일반 컴프레서 대비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고 소음이 적은 것이 강점이다.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냉장고는 뛰어난 온도 유지, 고효율, 저소음 등으로 미국,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에서 소비자 매거진, 유통 채널 등이 꼽은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LG전자는 2001년 세계 최초로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개발한 후 연구개발을 통해 5세대까지 기술을 진화시켜왔다. 2014년 선보인 5세대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는 1세대 대비 에너지 효율은 55% 높아지고 소음은 15% 낮아지는 등 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특히 LG전자는 2009년 업계 최초로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의 10년 무상 보증제를 시작했다. 또 현재 LG전자는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관련 국내에만 약 1000건의 특허를 등록하는 등 핵심 기술을 대거 확보하고 있다.

박영일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글로벌 가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냉장·냉동 성능, 고효율, 저소음 등 냉장고의 본질적 가치를 높이는 핵심 기술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센텀 시스템(Centum System™)이란?

냉장고의 컴프레서, 세탁기의 모터 등을 통해 내구성과 에너지 효율은 높이면서 소음은 낮춘 혁신 기술로 LG만의 차별화된 시스템이다. '센텀 시스템’을 적용한 상냉장하냉동 타입 냉장고는 유럽 최고 에너지 효율 등급인 ‘A+++’보다 에너지 사용량을 30% 가량 줄여 현재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동급 제품 가운데 에너지 효율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센텀 시스템’을 적용한 양문형 냉장고도 ‘A+++’보다 에너지 사용량이 10% 더 낮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