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포스코, 국제신용등급 잇따라 상승...무디스·피치 이어 S&P도 상향BBB+ ‘안정적’에서 BBB+ ‘긍정적’으로 조정

 

최근 권오준 회장의 뒤를 이를 차기 회장 후보를 확정한 포스코에 연이은 국제신용등급 상향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포스코는 국제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앤푸어스(S&P)가 26일 포스코의 신용등급 전망을 기존 BBB+ ‘안정적(Stable)’에서 BBB+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S&P는 이번 조정과 관련 올해 포스코가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증가 등에 따른 우수한 영업실적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투자비 상승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현금흐름과 재무구조가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재무건전성 지표인 차입금 대비 현금영업이익 비율(Debt/EBITDA)도 향후 1~2년 내 1.6배~1.9배를 달성할 것으로 관측했다.

앞서 지난 21일과 11일에도 국제신용평가기관 무디스와 피치가 포스코의 신용등급을 한단계 상향 조정한 바 있다. 무디스는 신용등급을 ‘Baa2로’에서 ‘Baa1’로,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으로 제시했으며 피치는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상향했다.

이달에만 S&P, 무디스, 피치 등 주요 국제신용평가기관들이 포스코의 신용등급과 전망을 모두 상향 조정한 것이다.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가 각각 지난 21일과 19일 포스코의 신용등급 전망을 AA+/안정적에서 AA+/긍정적으로 상향하는 등 국내 신용평가사들 역시 동일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60조6,551억원, 영업이익 4조6,218억원을 기록해 3년 만에 매출액 60조원대에 복귀하고 최근 6년간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별도 매출액과 영업이익 또한 전년대비 각각 17.4%, 10.1% 상승한 28조5,538억원, 2조9,025억원을 시현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