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 확정

권오준 회장의 뒤를 이를 포스코의 차기 회장 후보로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이 확정됐다.

포스코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을 CEO 후보가 되는 사내이사 후보로 임시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포스코는 지난 4월 18일 권오준 회장이 사의를 표명한 이후 차기 회장후보 선정을 위한 승계 카운슬을 설치하고 2개월여에 걸쳐 후보군 발굴을 진행해 왔다.

후보 선정 절차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권오준 회장이 참여하지 않은 가운데 사외이사 5인으로 구성된 승계카운슬은 포스코그룹 내부후보 10명 외에 30여개의 주주사와 7개 외부 써치펌 등을 활용해 11명의 외부인사를 추천받아 총 21명의 후보군을 발굴했다. 이후 총 8차례의 회의를 통해 5명으로 후보를 압축, 지난 22일 이사회에 제안했다.

포스코 이사회는 이들 후보의 자격 심사와 후보 확정을 위해 22일 사외이사 7인으로만 구성된 CEO후보추천위원회 운영을 결의했으며, 당일 오후 1시부터 저녁 8시 10분까지 후보자 심층면접을 거쳐 자정을 넘겨 이어진 토론을 통해 장인화 후보와 최정우 후보 2명을 선정했다.

그리고 지난 23일 오전 2명을 대상으로 4시간에 걸쳐 2차 면접을 이어갔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으며 점심식사 후 이어진 3차 면접에서 글로벌 경영역량, 혁신역량, 핵심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사업추진 역량 등 CEO 요구역량에 대한 종합적 판단 끝에 최정우 사장을 회장후보로 최종 확정했다.

오는 7월 27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포스코 회장에 공식 취임하게 될 최정우 회장후보는 1957년생으로 부산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지난 1983년 포스코에 입사했다. 재무관리, 감사분야 등에서 잔뼈가 굵었으며 정도경영실장,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 포스코대우 기획재무본부장 등 철강 이외의 분야에서 많은 경력을 쌓은 비엔지니어 출신 경영자다.

CEO후보추천위원회는 “철강 공급과잉, 무역규제 심화 등 철강업계 전체가 어려운 환경에 직면해 있고 비철강 그룹사업에서도 획기적 도약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최정후 후보는 포스코 역사상 최초의 비엔지니어출신 내부 회장후보로 경영관리분야의 폭넓은 경험과 비철강분야 그룹사에서의 경력을 바탕으로 포스코의 글로벌 기업 변신에 큰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정우 회장 후보는 “영광스러우면서도 어깨가 무겁다”면서 “100년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임직원, 고객사, 공급사, 주주, 국민 등 내외부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상생하고 건강한 기업생태계를 조성해 공동 번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최정우 회장후보 주요 경력사항

1983년 포항종합제철 입사, 2006년 포스코 재무실장, 2008년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 상무, 2010년 포스코 정도경영실장 상무, 2012년 포스코 정도경영실장 전무, 2014년 대우인터내셔널 기획재무본부장 부사장, 2015년 대우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부사장, 2015년 포스코 가치경영실장 부사장, 2016년 포스코 CFO 부사장, 2017년 포스코 CFO 대표이사 사장, 2018년 포스코켐텍 대표이사 사장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