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서울시 희망두배 청년통장' 인기 540만원 저금하면 1080만원 받는다

근로청년의 자산형성을 위한 '희망두배 청년통장' 신청자가 지난해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서울시는 지난 4월 한 달간 희망두배 청년통장 신규참가자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1000명 모집에 3800명이 접수하여 지난해에 비해 두 배 가까운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쟁률이 높아진 것은 올해부터 본인 저축액의 2배까지 돌려주는 제도개선의 장점과 청년들의 강한 자립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서울시는 분석했다.

즉, 청년통장은 월 15만 원씩 3년 동안 저축할 경우 기존에는 810만원(본인 저축액 540만 원+추가적립 270만 원, 이자 별도)을 받았다면 이제는 1080만 원(본인 저축액 540만 원+추가적립 540만 원, 이자 별도)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서류심사 및 면접심사 합격 인원, 예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당초 선발예정 인원보다 더 많은 인원을 선발할 계획이다.

청년통장 본인 저축액에 대한 추가적립금은 시 예산 및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민간재원 등으로 지원한다. 우리은행에서는 모든 청년통장 가입자들에게 시중금리보다 높은 2.6∼2.7%의 우대금리를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는 청년통장 신규참여자들에 대한 재산·신용조회 등 서류심사 및 면접심사 등을 거쳐 8월 초 최종합격자를 발표하고 약정식을 개최 후 희망저축을 시작하게 된다.

한편 서울시는 청년들이 당당한 미래의 주인공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형 교육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저축·금융에 대한 기본교육과 1:1 맞춤형 재무상담·컨설팅 등을 통해 자산 및 신용관리와 재무설계의 노하우를 습득하는 한편 연애·결혼 등 관심 있는 분야의 주제별 특강을 실시한다.

김철수 서울시 희망복지지원과장은 “청년들이 현재는 어렵더라도 청년통장을 통하여 안정되고 희망찬 미래를 준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열심히 일하는 청년들의 미래설계에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