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미래에셋생명, PCA생명 흡수로 업계 5위…직원 100% 승계

미래에셋생명(대표이사 부회장 하만덕)의 PCA생명 통합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인위적인 구조조정 없이 PGA생명 전 직원의 100% 고용 승계를 한다.

미래에셋생명은 PCA생명의 통합을 위한 ‘통합추진단’을 발족했다고 26일 밝혔다. 

통합추진단은 양사 임원으로 구성된 통합추진위원회를 필두로 40여 명의 각 부서 실무자들이 참여하며, 통합추진단장은 곽운석 미래에셋생명 경영혁신부문장이 맡았다. 

이들은 앞으로 상품, 자산운용, 마케팅, 언더라이팅, IT 등 모든 영역의 업무조율을 통해 내년 1분기 내 최종 통합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6월부터는 PCA생명 임직원 및 FC들을 대상으로 기업문화 과정을 진행하며 미래에셋 DNA를 전달할 예정이며, 인위적 구조조정 없이 PCA생명 전 직원의 100% 고용 승계를 보장한다고 미래에셋생명은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은 PCA생명 인수로 총자산 33조4100억 원이 되며 ING생명을 제치고 업계 5위로 도약한다. 설계사 수 역시 5600여 명을 업계 5위로 올라선다.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은 “PCA생명 통합 이후 상품과 자산운용의 강점을 바탕으로 은퇴설계 시장을 리딩하는 연금전문 1등 보험사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특히 PCA생명 전 직원의 100% 고용 승계를 통해 동등한 기회를 보장하는 따뜻한 기업문화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