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상용 LTE 주파수 대역에서 1.4Gbps 시연 성공스마트폰에서도 1Gbps 속도 구현...5G 이동통신 진화의 초석

 

4.5G로 진화한 SK텔레콤의 LTE가 드디어 1Gbps 속도를 돌파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노키아와 함께 자사가 보유한 5개 상용 LTE 주파수 대역에서 1.4Gbps 속도 시연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에릭슨과 LTE 주파수 대역 및 와이파이 대역을 동시 활용한 1Gbps의 속도 시연에도 성공했다.

먼저 1.4Gbps 구현을 위해 양사는 5개 주파수 대역을 집성하는 ‘5밴드 CA’ 기술과 각각 4개의 송·수신 안테나를 활용해 기존 대비 2배의 속도를 내는 ‘4x4 다중안테나 기술’을 동시 적용했다.

두 기술은 데이터 전송 속도와 성능을 높여주는 4.5G의 핵심 기술로서 5밴드 CA로 최대 700Mbps 데이터 전송 속도를 구현한 뒤 4x4 다중안테나 기술을 5개의 전 주파수 대역에 적용해 1.4Gbps까지 속도를 높였다.

현재 최신 단말기 칩셋이 1.4Gbps 속도를 지원하지 않아 이번 시연에서는 시험용 단말을 사용했지만 향후 SKT는 단말기 칩셋의 성능 개선에 맞춰 최대 1Gbps 이상의 4.5G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서비스 중인 SKT 4.5G의 최대 속도는 900Mbps다.

주지하다시피 SKT는 에릭슨과도 ‘비면허대역 주파수 집성 기술(LAA)’을 적용해 스마트폰에서 1Gbps 속도를 구현했다. 이는 세계 최초의 성과다.

비면허대역 주파수 집성기술은 LTE용 주파수와 비면허대역인 와이파이용 주파수를 모두 LTE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이번 시연에서 양사는 20㎒폭 LTE 주파수 1개 대역과 와이파이용 20㎒폭 주파수 3개 대역 등 총 80㎒ 폭의 주파수 대역을 활용했으며 LTE 대역의 경우 4x4 다중안테나 기술을 적용했다.

또한 기존 와이파이에 적용되던 LBT(Listen-Before-Talk) 기술을 LTE에도 적용, 주변 와이파이와 동등한 시간의 주파수 점유만 가능토록 했고, LTE 전송 기술을 활용해 와이파이 대비 효율을 최대 2배로 높였다.

노키아 코리아의 앤드류 코프 대표는 “SKT와 함께 LTE 주파수 대역에서 최초로 1.4Gbps의 속도 구현에 성공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SKT의 기가급 LTE 개발은 5G 이동통신으로 진화하는 초석이자 새로운 통신 시대의 진입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박진효 NW 기술원장도 “4.5G 기술은 5G로 가는 진화의 출발점”이라며 “5G 기술 연구와 함께 LTE의 진화도 계속 이끌어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