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신한은행, 디지털 소통 위한 ‘스마트 화상시스템’ 구축모바일 기기로도 언제 어디서나 화상 상담·교육·회의 가능해져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언제 어디서든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스마트 화상시스템’의 구축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존의 화상 시스템은 일정 장비를 갖춘 PC로 이뤄져야 했지만 이번 스마트 화상시스템의 구축으로 신한은행 임직원들은 태블릿 PC와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도 손쉽게 소통할 수 있게 됐다. 시간과 장소, 장비의 제한 없이 화상 상담과 교육, 회의의 진행이 가능한 디지털 기반 소통시스템이 확보된 것이다.

위성호 은행장이 취임 직후부터 강조해 온 ‘디지털을 활용한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구체화 된 사례라 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스마트 화상시스템은 화상상담 및 회의 시 언급된 내용을 편리하게 활용 할 수 있도록 자동녹화, 메모내용 저장·인쇄 등 다양한 편의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임직원들이 이미 활용 중인 모바일 메신저나 스마트 데스크 앱은 물론 전용 앱을 통해 외부에서도 편리하게 접속이 가능하다.

KB국민은행은 고객의 요청으로 투자자문, 세무와 같은 전문분야에 대해 담당 직원과 화상상담을 진행하거나 스마트워킹센터 근무·재택근무 중인 직원이 사무실로 이동하지 않고 회의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형태로 스마트 화상시스템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