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의 자율주행차 일반 도로 달린다통신사 최초 국토부 임시운행허가...5G 연동 등 기술고도화

 

혹여 거리에서 운전자가 핸들에서 손을 뗀 채 이동 중인 차량을 보더라도 너무 놀라지는 말자. SK텔레콤의 자율주행자동차가 일반 도로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기 때문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19일 국내 통신사 최초로 국토교통부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자율주행기술 개발을 위해 엔비디아, 서울대 등과 협력해온 SKT는 지난 10일 일일 강수량 60㎜의 폭우 속에서도 안정적인 자율주행에 성공했다.

이에 제네시스 G80을 개조한 SKT의 자율주행차는 기존 서울대 관악캠퍼스의 테스트 트랙을 벗어나 일반도로에서 본격적인 시험 주행에 나선다. 또한 이를 통해 인공지능 소프트웨어와 3D HD맵 솔루션, 레이더, 라이더, 카메라, 5G 연동 등 자율주행 기술의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3D HD맵, 5G 차량 소통 기술(V2X), 주행 빅데이터 등 자율주행의 정확성과 안정성을 대폭 높여줄 기술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중 5G V2X 기술은 반응속도 0.001초 이하의 5G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주변 차량과 사물, 관제센터 등과 실시간 정보를 주고받아 사고 등에 미리 대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SKT는 월 1,000만대의 T맵 이용 차량에서 쌓아온 빅데이터도 알고리즘에 반영, 자율주행차가 실시간 교통량 등을 파악해 정확하고 민첩하게 주행 경로를 설정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를 계획 중이다. 주행 경험을 많이 쌓을수록 자가 판단 능력을 높일 수 있는 구조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도 추진하고 있다.

SKT 박진효 네크워크기술원장은 “자동차, 전자, 장비 업계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장벽 없는 공동연구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고도화에 나설 예정”이라며, “SKT의 기술로 자율주행의 안정성을 높이고,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