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CJ제일제당, 2분기 매출 3조9,089억원 달성원재료가격 상승 등에 따라 영업이익은 21.9% 감소

 

CJ제일제당(대표이사 김철하)이 2분기 경영실적 발표를 통해 국내외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3조9,089억원(CJ대한통운 포함 연결기준)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가정간편식(HMR) 등 주력 제품군의 판매 성과가 좋았던 식품부문이 전사 매출 성장세를 견인했고 주요 아미노산 제품의 판매가 증가한 바이오 부문도 외형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원당, 대두 등 원재료 가격이 상승하면서 소재 사업의 수익성이 하락했고 동남아 생물자원 시장의 시황부진으로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9% 감소한 1,644억원을 기록했다.

주력 사업인 식품부문을 살펴보면 HMR제품군이 2분기 52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이 주효하면서 총 1조1,815억원의 매출로 전년 대비 7.1% 증가했다. 또한 햇반과 냉동제품군의 매출이 약 27%가량 늘어나는 등 주력 제품군이 고른 성장을 보였다.

영업이익의 경우 원당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해 소재사업 수익성이 저하되면서 전체 식품부문 영업이익도 35.8% 낮아진 542억원에 머물렀다. 다만 CJ제일제당은 최근 원당가격이 하향 안정세를 보이고 있어 하반기부터 수익성 개선을 예상하고 있다.

바이오부문 매출은 주요 제품인 L-메치오닌 판가 하락에도 대다수 아미노산 판매량이 늘어나 전년비 2.9% 증가한 4,69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보다 10.4% 늘어난 329억원을 시현했다. 고수익 제품인 핵산과 발린의 판매량 증가와 트립토판의 글로벌 판매단가 상승으로 수익성 개선을 이뤘다.

전체 매출의 70% 이상이 해외에서 발생하는 생물자원부문의 매출액은 5,446억원으로 전년비 4.4% 증가했다. 전체 사료 판가가 7%가량 하락한 반면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등 주요 진출국가의 사료 판매량이 전년 대비 두 자리수 이상 늘며 성장성을 유지했다.

CJ제일제당은 장기화되고 있는 내수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사업구조혁신을 통한 수익성 제고와 글로벌 성장 가속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식품부문에서 HMR 등 가공식품 분야에서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신제품으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미국과 중국시장의 성장과 베트남 등 동남아 신규 시장 공략을 통해 매출 증가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