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대한적십자사에 5억원 상당 응급구호품 전달세면도구·위생용품 8,000세트, 담요 1만6,600장...2005년부터 총 64억원 상당 전달

 

삼성전자는 10일 대한적십자사에 재난 대비 응급구호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구호품은 태풍, 화재 등의 재난 발생시 이재민에게 꼭 필요한 세면도구와 위생용품 8,000세트, 담요 1만6,600장이며 금액으로는 총 5억원 상당이다.

대한적십자사는 이를 활용해 담요, 비누, 치약, 수건, 면도기, 화장지 등 9종으로 이뤄진 응급구호품 8,000여 세트를 제작했다. 또한 국내외 재난재해 발생 시 이재민들에게 신속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삼성전자의 응급구호품과 기존 구호품 1만여 세트 등 총 1만8,000여 세트를 전국 14개 지사에 분산 배치할 예정이다.

서울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열린 전달식에서는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부회장,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과 적십자 봉사자 등 20여명이 참석해 구호품 세트 제작 봉사 활동도 함께 했다.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은 “최근의 집중호우처럼 재난은 예측키 어려운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다”며 “이번 응급구호품이 이재민들에게 작지만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05년부터 올해까지 총 64억원 상당의 응급구호품 8만8,000세트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