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신한금융투자, ‘신한아이 알파’ 앱 편의성 강화비대면 신분증 진위확인 자동화 시스템 도입, 퇴직연금 서비스 추가 등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가 자산관리 모바일 앱 ‘신한아이 알파’에 ‘비대면 신분증 진위확인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한 업그레이드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신한금융투자는 증권업계 최초로 신한아이 알파에 비대면 실명확인 시 신분증의 위·변조 여부를 자동 확인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기존에는 실명확인을 위해 고객이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을 제출하면 직원이 직접 사진을 확인하고 ARS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한 별도 검증을 거쳤지만 이제는 행정자치부와 경찰청, 금융결제원의 업무 협조를 받아 모든 절차가 전면 자동화됐다.

직원 확인을 위한 대기시간이 없어지면서 한층 신속한 계좌개설이 가능해진 것이다. 미성년자도 본인명의 휴대폰이나 공인인증서를 통해 증권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또한 비대면 계좌개설시 ‘역이체 방식’도 새로 도입됐다. 이는 신한금융투자가 고객 계좌로 1원을 이체하면 이체내역의 3자리 숫자를 인증해 본인 확인을 하는 시스템으로 타 금융기관 계좌에서 신한금융투자 계좌로 이체해 인증하는 기존 방식이 가진 시크리트, OTP 등 입력의 번거로움을 보완했다.

아울러 별도로 제공됐던 연금자산(퇴직연금&개인연금) 모바일 서비스 앱의 기능을 통합해 퇴직연금 포트폴리오(M-Folio) 서비스 및 은퇴설계시뮬레이션 등을 신한아이 알파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