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음성뱅킹 혁신 위해 아마존 AI 도입11월부터 파일럿 서비스 개발 돌입

 

신한금융그룹은 9일 조용병 회장이 미국 시애틀의 아마존 본사를 방문해 아마존 주요 임원과 만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아마존 주요 파트너사 CEO에게만 제공되는 CEO 벤치마킹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CEO 벤치마킹은 지난 6월 신한금융이 디지털 혁신을 위해 아마존웹서비스(AWS)의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전략적 협력 계약을 체결한데 따른 것으로, 마이크 클레이빌 AWS 글로벌 세일즈·사업개발 부문 부사장의 초청으로 성사됐다.

이날 조 회장은 신한금융의 인공지능(AI) 음성뱅킹 서비스 개발을 위해 아마존의 음성인식 AI를 도입키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오는 11월부터 본격적인 파일럿 서비스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그동안 양사는 협력 로드맵 구상을 마치고 구체적 논의를 진행해왔으며 현재 AI와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디지털 핵심 기술과 트랜드 교육을 통한 그룹디지털 인재육성, 그리고 신한은행·신한카드·신한금융투자 등 신한금융그룹의 각 금융 영역에서 아마존과의 협력이 진행되고 있다.

이미 아마존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공간에서 다양한 금융 상품에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는 ‘이노베이션 샌드박스 시스템’을 전 그룹사에 구축했고, 지난 8월부터는 신한금융 그룹사 직원 160여명을 대상으로 아마존의 AI·블록체인·클라우드·DX·딥러닝 등 디지털 심화교육도 실시했다.

이를 통해 향후 아마존의 온라인 커머셜 사업과 연계한 금융상품 개발,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한 고객 추천, 디지털 마케팅 방법 고도화, 그룹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의 클라우드 전환 등을 통해 디지털 경쟁력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신한금융의 판단이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이 오는 2020년 아시아 리딩금융그룹으로 도약하려면 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리딩 컴퍼니와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아마존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 국내 금융산업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