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중소기업 판로개척 돕는다‘스마트비즈엑스포’ 통해 중기와 국내외 유명 바이어 연결

 

삼성전자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국내 중소기업들의 신규 판로 개척 지원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17일부터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중소기업의 국내외 신규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비즈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상생협력, 내일을 열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150여개 중소기업들이 롯데, 아마존, 알리바바 등 100여개 국내외 유명 온·오프라인 바이어와 만나 새로운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장이 될 예정이다.

엑스포에 참가한 중소기업은 삼성전자가 제조·마케팅·유통 등 기업경영 전반의 축적된 노하우를 전수하는 ‘스마트공장’ 프로그램에 참가한 기업들과 협력사, 스타트업 등이다. 경영 노하우 전수를 넘어 국내와 글로벌 시장 개척까지 토탈 지원을 받는 셈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판로확대 지원 프로그램 설명회와 1대1 맞춤상담 등 풍성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작년에 이어 엑스포에 참가한 제과기업 쿠키아의 김명신 대표는 “삼성전자의 지원에 힘입어 미국, 싱가폴 등에 수출하는 매출 10억원 규모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중소기업이 독자적으로 대형 바이어와 만나기 힘든 만큼 스마트비즈엑스포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부터 150여명의 제조 전문가를 전국 1,000여개 중소기업에 멘토로 파견, 스마트공장 구축과 제조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또 판로확대 지원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 이들 기업의 판로 및 신규시장 개척도 상시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20여 중소기업들이 30여건의 시장 개척 성과를 거뒀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