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차그룹, 미래 모빌리티의 ‘파괴적 혁신’ 이끈다!이스라엘에 연구거점 구축, 현지 유망 스타트업과 전방위적 투자·협력

 

현대자동차그룹이 스타트업의 천국으로 불리는 이스라엘의 유망 스타트업들과 손잡고 미래 모빌리티의 파괴적 혁신을 이끌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천명했다. 또한 이를 위해 이스라엘 현지에 선구안적 기술 투자와 파트너십, 사업 추진 등을 담당할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도 설립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일까지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열린 ‘2017 대체연료 & 스마트 모빌리티 서밋’에서 이 같은 스타트업 투자·협력 및 미래 모빌리티 기술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현대차그룹이 이스라엘 유망 스타트업과 미래 혁신기술 분야에서 전방위적 협력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 첫 단계로 현대차그룹은 이스라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직접 투자와 벤처캐피탈 등 파트너에 의한 간접 투자를 포함한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복수의 미래 유력 기술 스타트업을 선정, 초기부터 공격적 투자를 단행함으로써 새로운 혁신 기술 습득과 신성장 동력에 필요한 기술 내재화를 도모하겠다는 복안이다.

또 미래 모빌리티와 관련한 스타트업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현대차그룹의 기술력을 결합,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놀라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혁신기술의 공동개발에도 적극적 노력을 경주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혁신 스타트업과의 협업과 연구개발을 주도할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내년초 설립하고, 현지 대학·기업들과 유기적 네트워크 형성을 본격화한다. 특히 중장기적으로 이스라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미래 모빌리티, 인공지능(AI) 등 혁신 기술을 직접 개발하는 연구거점으로서 역할 확대를 추진하겠다는 것이 현대차그룹의 방침이다.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완전히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를 선보이기 위해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 함께 ‘마켓 쉐이퍼(Market Shaper)’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모든 것이 기적이라고 믿는 사람들의 땅인 이스라엘에서 또 하나의 기적을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