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위메프, 전 사업부문 CEO 직할 체제로 전환이커머스 환경변화 발빠른 대처로 ‘300㎞ 속도경영’ 가속화

 

위메프(대표 박은상)가 CEO 중심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급변하는 이커머스 시장에 더욱 기민하게 대응해 고속 성장을 이어가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다.

위메프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독립적으로 운영해온 전략사업부문과 상품사업부문을 포함한 모든 사업부서를 CEO 직할체제로 재편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셀(Cell) 형태의 사업별 독립조직 전환과 올 6월 주요 사업본부의 부문 격상에 이은 또 한번의 조직 혁신을 꾀한 것. 이를 통해 위메프는 ‘300㎞ 속도경영’이라는 캐치프레이즈에 걸맞게 전 사업의 실행 속도를 더욱 가속화하는 한편 부문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조직개편을 계기로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가격 경쟁력을 갖춘 쇼핑 플랫폼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면서 ‘신선생’, ‘원더페이’ 등 추가적인 신규 서비스 발굴에도 핵심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기존 사업의 안정 궤도 진입에 기여한 전략사업부문과 상품사업부문 부문장은 신성장동력 발굴 등에서 새로운 역할을 부여 받게 된다.

위메프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내실을 다지고 더 크게 성장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회사의 성장과 이커머스 시장 변화에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조직을 탄력적이고 유연하게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