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첨단 ICT로 시민안전망 구축한다치매노인, 유소년 이어 증인 신변보호도 원스톱 지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의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치매노인과 유소년 보호, 복지공무원과 격오지 근무 교사의 안전, 범죄 피해자 및 증진 신변보호까지 광범위하게 적용 영역을 넓히며 스마트 시티로의 도시 진화를 이끌고 있다.

SKT는 현재 교육부·복지부·교통부·경찰청·검찰청 등 5개 정부기관, 서울시 성동구·부산시 강서구·대전시·오산시·안양시 등 5개 지자체와 각종 도시문제의 해소를 위해 지능형 응급호출 시스템 및 안전망을 가동하고 있다.

지난 2012년 앱 형태의 ‘스마트 T 지킴이’를 시작으로 3G·LTE를 넘어서 사물인터넷(IoT) 전용망 ‘로라(LoRa)’를 활용하는 단계로 업그레이드되면서 이용고객 수가 11월 현재 10만명을 넘어선 상태다.

일례로 지난 2014년 교육부와 함께 선보인 ‘U-안심알리미’는 학생들의 등·하교 알림부터 위치확인, 응급호출, 통화 등의 기능을 바탕으로 맞벌이 가정이 늘고 있는 현대사회에서 유용한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이용자수도 3만6,000여명에 달한다.

지난해의 경우 격오지 근무 교사들의 안전 확보를 위한 ‘교사 안심서비스’를 교육부와 시작했고, 올해는 보건복지부와 가정방문 담당 복지공무원 6,000여명을 대상으로 응급상황 시 즉시 호출이 가능한 ‘안전지킴이’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사회적 약자 보호에도 SKT의 ICT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해 7월 국토교통부, 세종시, 안양시, 오산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등과 ‘사회적 약자 보호 연계시스템 구축’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오산시와 안양시, 부산 강서구와는 장애인·치매노인·유소년 보호를 목표로 지능형 응급호출 서비스와 연계한 사회적 약자 보호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또 서울시 성동구의 ‘더욱 안전한 성동구 만들기 프로젝트’에 참여해 치매노인 실종 방지 서비스를 제공 중에 있다.

 

 

특히 SKT는 연내 경찰청과 함께 위급상황 발생 시 지자체의 CCTV 정보를 경찰에 동시 제공함으로써 보다 신속하고 종합적인 대처가 가능한 안심서비스를 완비할 계획이다. 현재는 지자체 5곳만 서비스가 가능하지만 연내 수원·시흥·인천·광주·김해에 이어 내년 상반기 중 서울 25개구에 확대 적용된다.

아울러 SKT는 검찰청의 범죄 피해자 신변보호를 위한 스마트워치를 보급할 예정으로, 현재 제공할 단말의 최종 검증을 진행 중에 있다.

SKT는 이 같은 통신과 정부기관, 지자체, 경찰 등을 연결하는 스마트 시민안전망이 시민의 안전은 물론 교통과 에너지 관리, 환경 보호 등 스마트시티 전반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타 통신사에도 지능형 응급호출 시스템을 개방, 전 국민이 관련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KT 김성한 IoT 솔루션사업본부장은 “SKT의 시민 안전망 서비스가 경찰의 신변보호 프로그램까지 확대되며 더 많은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쓰이게 됐다”며 “단순한 이익 창출보다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는 ICT 활용에 적극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양철승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