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하나금융그룹, 일-생활 균형 위한 '워라밸 프로그램' 전 계열사 확대 시행 추진김정태 회장, "정시 퇴근 문화 정착으로 임직원 개개인의 삶의 질 향상"
KEB하나은행 본사 건물.  매일 저녁 7시가 되면 업무집중층을 제외한 모든 사무실 층들이 강제 소등된다.

하나금융그룹이 일과 생활의 조화로운 균형을 위한 '워라밸(Work-Life Balance)' 프로그램의 확대를 추진한다.

​하나금융그룹은 7일 김정태 회장이 지속 강조해 온 휴머니티 경영을 통한 혁신 성장의 일환으로 일부 계열사에서 시행 중인 '워라밸 기업문화 정착 프로그램'을 성과에 따라 전 관계사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하나금융그룹 계열사들은 다양한 형태의 워라밸 프로그램을 운용하고 있다.

일례로 ​KEB하나은행은 지난달 7일부터 정시 퇴근 문화 정착을 위해 매일 오후 7시 을지로 본점 사옥의 업무집중층 1개층을 제외한 일반 사무실을 일괄 소등하고 있다.

또 하나금융투자는 불필요한 야근을 막기 위해 ‘오후 5시 이후 업무 지시 안하기’, ‘회의 횟수·시간 줄이기’ 등의 캠페인을 진행 중에 있으며 하나카드의 경우 업무시간 이후 자동으로 컴퓨터가 꺼지는 ‘PC-오프 시스템’을 사용의무화해 반드시 야근이 필요하면 담당 임원에게 승인을 받아야 하는 프로세스를 도입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임직원들의 일하는 방식과 근무 관행 개선이 개개인의 삶의 질 향상과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우뚝설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임직원의 일과 생활의 조화로운 균형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시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