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남경필, 전안법 개정 촉구 "소수만 배불리는 생각은 그만"
전안법 (사진=남경필 SNS)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전안법 개정을 촉구했다.


남 지사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안법! 누구를 위한 법이란 말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남 지사는 이 글을 통해 "저는 전안법 개정안을 발의하였고, 누구보다도 열심히 개정을 위해 힘써왔다"며 "더는 국민을 우롱하는 힘겨루기와 정치싸움은 그만하고, 소수만 배 불리는 비합리적인 생각은 그만하고, 말로만 민생에 귀 기울인다 하지 말고, 정말로 마음을 다해 국민의 삶을 보시라"라고 일갈했다.


앞서 남 지사는 지난 3월 동대문 상인들과 조찬간담회에서도 "전안법에는 여러가지 문제가 있는데 제일 큰 문제는 창의적인 젊은 사람들의 일자리를 죽여버리고 대형 유통기업에만 좋게 하는 것"이라며 "경제민주화에도 역행하고 우리 산업 중심인 문화콘텐츠를 죽이는 일이기도 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지난달 23일에는 전폐모(전안법 폐지를 위한 모임), 온라인쇼핑협회, 청년창업자 등 관련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전안법을 전기용품 안전관리법과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으로 이원화해 제품별 특성에 부합하는 맞춤형 안전관리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